품   명 : 風雲韓末秘史(풍운한말의비사)
   시   대 :
   크   기 :
  ※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보실수 있습니다.
   상  세  설  명
제   목   風雲韓末秘史
지은이   尹 孝定
 1858(철종 9)∼1939. 한말의 애국지사. 본관은 파평(坡平). 호는 운정(雲庭). 경기도 양주출신. 
1894년(고종 31) 갑오경장 이후 탁지부주사로 근무하였고, 1898년 독립협회 간부로 활동할 때 고종양위음모사건에 관련되어 일본거류지에 잠복하여 있다가 일본으로 망명하였다. 고베(神戶)에서 박영효(朴泳孝)·우범선(禹範善) 등과 조일의숙(朝日義塾)을 세워 우리나라 유학생을 수용하였다.
우범선과 사귀는 동안 그가 민비시해사건(閔妃弑害事件)의 관련자라는 것을 알고 민비의 원수를 갚으려고 고영근(高永根) 등을 시켜 우범선을 죽였다. 귀국하여 1905년 이준(李儁)·양한묵(梁漢默) 등과 헌정연구회(憲政硏究會)를 조직하여, 의회를 중심으로 한 입헌정치체제를 목적하였다.
1906년 장지연(張志淵) 등과 헌정연구회를 토대로 대한자강회(大韓自强會)를 조직하였다. 이는 민중을 기반으로 애국인사를 포섭하여 교육확장과 산업개발을 통한 한국의 자강독립을 목적으로 한 단체로서 전국에 25개 지부를 설치하였다.
 《대한협회회보》·《대한민보》를 간행하여 일제의 통감정치와 친일매국단체인 일진회(一進會)를 규탄, 공격하였다.
이 협회는 1908년 전국에 60여지부를 결성하였으며, 회원이 수만명에 이르러 강력한 애국단체로 성장하였다. .
1910년 한국이 일제에 강점되자 창신동에서 은거하다가 1919년 3·1운동 후 일본경찰의 눈을 피하여 강원도 철원으로 옮겨 은거하였고, 1924년 경기도 양주군 은현면 용암리로 이사하였다.
1931년부터 《동아일보》에 〈풍운한말비사〉를 연재하였으며, 1930년대에는 홍만자회(紅卍字會)한국지부의 일을 맡아보았다.